온갖 욕은 다 먹고 결국 짤린 감독이지만 그가 한 한국축구에 대한 쓴소리는 대부분은 맞다. 

2002년은  K 리그를 희생해가며 국가적인 프로젝트로 장기 합숙훈련을 했으나 지금 상황에서 2002년의 재현을 바라는 것은 무리한 욕심이다. 


다만 한국코치가 수비적인 전술을 짠다고 비판한 부분은 납득이 안간다. 코치가 어떤 전술을 입안하든 면피 축구라는 최종 결정을 한 것은 슈틸리케 감독 아닌가. 이 발언은 코치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슈틸리케의 또다른 면피성 발언일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