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통해 워렌 버핏의 올해 투자한 주요 종목들에 대한 정보가 있어서 발췌해 보았다. 

가치투자의 대가인 워렌 버핏의 투자 방식은 늘 주의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워렌 버핏의 상위 투자 종목 (투자금 단위 : 조원, 비중은 포트폴리오 내 비중)

  2015년 2016년
  기업명 분류 투자금 비중 기업명 분류 투자금 비중
1 웰스파고 은행,금융 30.0 19.8% 크래프트 하인즈 식품 제조사 32.7 19.2%
2 크래프트 하인즈 식품 제조 27.2 18.0% 웰스파고 은행,금융 30.4 17.9%
3 코카콜라 음료 제조 19.8 13.0% 코카콜라 음료 제조 19.1 11.2%
4 IBM IT 12.8 8.5% IBM IT 15.5 9.1%
5 아맥스카드 금융 12.1 8.0% 아맥스카드 금융 12.9 7.6%
6 필립스66 정유 5.8 3.8% 필립스66 정유 8.0 4.7%
7 P&G 소비재 4.8 3.2% 애플 IT 7.6 4.5%
8 US 뱅크코프 금융 4.2 2.8% US 뱅크코프 금융 5.0 3.0%
9 월마트 유통업 4.0 2.6% 델타 항공 3.4 2.0%
10 다비타 헬스케어 의료기기 3.1 2.0% 차터 커뮤니케이션 케이블TV 3.1 1.8%
11 무디스 신용평가 2.8 1.9% 골드만삭스 금융 3.0 1.8%
12 골드만삭스 투자은행 2.3 1.5% 다비타 헬스케어 의료기기 2.8 1.7%
13 차터 커뮤니케이션 케이블TV 2.2 1.4% 무디스 신용평가 2.7 1.6%
14 디어 농기계 장비 2.0 1.3% 사우스웨스트 항공 2.7 1.5%
15 GM 자동차 2.0 1.3% 아메리칸 에어라인 항공 2.4 1.4%
16 AT&T 통신 1.8 1.2% 유나이티드 항공 항공 2.4 1.4%
17 베리사인 인터넷 1.3 0.9% GM 자동차 2.0 1.2%
18 프리시전 캐스트피트 항공부품 1.1 0.7% USG 건축자재 1.3 0.8%
19 USG 건축자재 1.1 0.7% 뉴욕 앨런은행 은행,금융 1.2 0.7%
20 뉴욕 앨런은행 은행,금융 1.0 0.6% 베리사인 인터넷 1.1 0.7%

전통적으로 버핏은 "사업내용을 이해하기 쉽고, 동종업계 내에서 지속적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우량종목, 업계내의 절대 강자"를 선호했고 이는 웰스파고, 크래프트 하인즈, 코카콜라 와 같은 꾸준히 성장하는 대형 소비재 기업 종목을 통해 알 수 있다. 피터 린치 역시 이런 종목들에 대한 찬사를 많이 했었다.

올해 버핏의 투자 대상으로 주의 깊게 볼 점으로 "애플" 에 7.6 조를 투자한 것이다. 전통적으로 IT 나 첨단 기술주는 "사업내용을 이해하기 어렵다" 는 의미로 투자를 기피했으나 애플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 또한 항공주에 투자를 시작했는데, 이는 미국의 4대 항공사(델타, 사우스 웨스트, 아메리칸, 유나이트디) 로 개편되면서 과점체제를 구축하여 앞으로 미국 항공사들이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어 투자시점으로 판단한 것 같다.

버핏은 올해 주주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을 통해 자신의 투자법을 이렇게 설명했다. "나의 투자에 마법은 없다. 다만 꿈을 크게 꾼다. 기회가 올 때 재빨리 행동하기 위해 마음 먹고 자금을 모은다. 역사적으로 경제라는 하늘은 먹구름이 끼기 마련이고, 결국 돈(gold)이란 비가 내린다. 하늘에서 돈이 내릴 때 얼른 뛰쳐나가서 빨래통으로 비를 받아야지, 티스푼으로 받을 수 없지 않은가." 여기서 빨래통이란 역시 종자돈을 의미하는 것이고, 투자 원금 규모가 어느정도 되어야 발생하는 수익도 어느정도 기대할 수 있다는 이야기로 이해가 된다. 버핏은 최근 미국 주식시장이 빨래통을 들고 나가야 할 때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보인다. 버핏은 "미국 경제의 역동성은 믿기 어려울 정도"라며 "시장에 참여할 좋은 때를 찾겠다며 이 게임에서 떨어져 있는 것은 엄청난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