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나의 여신님!" 의 주인공, 베르단디 피규어를 보신 김성모 화백께서 이에 자극받아 그림을 그리셨다.

 

 

작품명은 "대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김화백의 센스는 과연 어디까지인가,

"내가 훔치지 못하는 것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이름 암호 홈페이지